<언니와나>#노을지는 #오후 어릴 적엔 하루가 다 가고 #어두워지는 것이 섭섭했는데.. 이제는 지는 해를 보며 하루를 잘 견뎠구나 하는 안도감이 밀려온다. #일러스트#그림#노을#그림자#안녕#가을 #저녁 #안정 #추억 #자매 #자매그림 #가을빛 #그라폴리오#종이비행 #illust#art#picture#sun#sunset #autumn #evning#goodbye#grafolio#shadow #light#sisters

A post shared by 종이비행 (@paper_fly07) on